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밴드에 공유
이탈리아 소식    |  뉴스소식  | 이탈리아 소식
  • 전체게시물 113건 / 2페이지
    그래픽으로 보는 유로존 경제위기 <조선일보 인포그랙픽 발췌>
    매년 3월 8일은 세계 여성의 날 이다. 올해로 104주년을 맞이하는 세계여성의 날을  맞이하여 이탈리아에서도 다양한 행사가 펼쳐진다.  특별히 3월 8일(목)에는 모든 국립, 시립 박물관에 여성들은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이날은 모든 여성들에게 겨울의 찬 서리를 이기고 가장 먼저 피어나는 노란색꽃인 미모사를 증정한다. 세계여성의 날은 단순히 여성들을 위한 축제의 날이 아니라 여성들의 정당한 권리를 위한 피나는 투쟁으로 과거의 여성들이 얻어낸 결실이다. 진정한 여성의 날의 의미를 알기위해서 세계여성의 날…
    "굿 몬티" 이탈리아가 살아나고 있다?총리 취임 100일 지지율 60%과감한 긴축-개혁정책 호평… 국채 금리도 5%대로 떨어져천문학적인 국가 부채와 무책임한 포퓰리즘 리더십에 찌들었던 이탈리아가 달라지고 있다. 변화의 중심에는 3개월여 전에 출범한 마리오 몬티 총리(사진)가 있다. 24일로 집권 100일을 맞은 몬티 총리는 4300만 유로(약 650억 원)의 지출 삭감과 각종 개혁 법안을 잇달아 선보이며 여론의 지지를 얻고 있다. 몬티 내각은 “유로존 위기 탈출의 모델이 되겠다”며 의욕을 보이고 있다.24일에는 탈세자에 대한 처벌을…
    재정난으로 이태리 정부가 교황청에도 과세 추진 ‘성역’처럼 남아 있던 로마 교황청이 이탈리아 재정위기 여파로 매년 6억유로(약 8856억원) 이상의 세금을 내야 할 처지다.현재 이탈리아 정부는 교황청 소유의 상업시설들에 대해 재산세 부과를 추진하고 있다. 교황청 소유 재산은 학교 8779곳, 기독교 구조물 2만6300개, 의료시설 4714곳 등을 포함해 10만여곳에 이른다. 여기에 세금이 모두 부과되면 최소 6억유로에서 많게는 22억유로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이태리 세무당국은 교황청 재산 중 순수하게 …
    폭설-한파에 이탈리아 문화유적 ‘수난’콜로세움·중세성당 등 훼손유럽을 강타한 한파와 폭설로 콜로세움 등 이탈리아의 주요 문화유적들이 훼손되거나 붕괴 위험에 처하는 수난을 겪고 있다. 15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로마에 있는 콜로세움은 최근의 한파로 벽 일부가 떨어져 나가면서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이탈리아 문화부 대변인은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고 나서 비와 눈이 내리면 얼음이 생기는데, 얼음의 부피가 커지면서 석조를 밀어내 벽 일부 조각이 떨어져 나갔다"고 설명했다. 콜로세움의 관리자이자 고고학자인 로셀라 리아는 "눈 때문에 …
    예산 뻥튀기·돈세탁설 등 스캔들 꼬리물어교황청도 ‘문서’존재 인정…2인자 권력투쟁서 비롯‘바티칸은행은 돈세탁을 일삼고, 교황의 오른팔을 둘러싼 권력암투는 정점을 향해 치닫고 있다. 교황은 12개월 내에 암살될 가능성이 있다.’음모론자들이 좋아할 소설의 내용이 아니다. 최근 잇따라 유출되고 있는 기밀문서들에 나와있는, 현재 바티칸에서 실제 벌어지고 있는 일들이다. 가톨릭 성지 바티칸이 내부 문서 유출 스캔들로 법석을 벌이고 있다. 지난달 말부터 이탈리아 언론들이 경쟁적으로 보도하기 시작한 이 내부 문서들은 바티칸 내부의 심각한 부패 …
    [정치]정치 초단 몬티총리, 이탈리아 구세주로"일요일도 갓 구운 빵 팔아라" 제과점 등 소매상에 근면 강조反포퓰리즘 개혁 조금씩 성과… 긴축재정에도 지지율 상승세지난 1일(현지시각) 마리오 몬티(Monti·69) 이탈리아 총리가 현지 TV '카날5'에 출연했다. 그는 단호한 표정으로 "경직된 정리해고법이 경제 성장을 갉아먹고 있다"며 "법 개정이 결코 터부(금기사항)가 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최대 노조인 이탈리아노동연맹(CGIL) 등 노조가 파업 불사를 외치며 반발했다. 몬티 이전의 정부들은 강성으로 이름난 이탈리아 노조와 적…
    위기 넘어 재앙 치닫는 유럽 ‘청년실업’미취업·실직·저임금…다보스포럼도 “해답없다” 두손그리스·이탈리아 최악…옵서버 ‘잃어버린 세대’ 르포미취업·실직·저임금 비정규직·무보수 인턴…. 유럽의 ‘잃어버린 세대’ 문제가 이제 위기를 넘어 재앙 수준으로 치닫고 있다. 29일 폐막한 세계경제포럼(다보스포럼)에 모여든 전세계 경제·정치 유력인사들 사이 가장 큰 화두도 청년실업이었지만, ‘답이 없다’는 걸 확인한 데 불과했다. 그중에서도 특히 스페인·그리스·이탈리아 등 부채위기를 겪고 있는 유로존 국가들의 청년실업률은 30~50%에 이른다. 영…
    베를루스코니 '사퇴' 이탈리아 앞날 3대 시나리오거국내각 가장 바람직… 총리만 바꾸고 우파연정 유지할수도꽉 막혔던 이탈리아 정치권에 돌파구가 열린 것일까.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이탈리아 총리가 8일(현지시간) 경제 개혁법안 통과를 전제로 총리직 사퇴 의사를 밝히면서 이탈리아 정치 일정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베를루스코니 총리는 이날 하원의 2010년 예산지출 승인안 표결에서 이기긴 했지만 과반 확보에 실패, 조르지오 나폴리타노 대통령과 만나 조건부 사임 의사를 밝혔다. 국유자산 매각, 노동시장 유연화, 공공서비스…
     2011년 3월 첫째주부터 시작된 셤머타임이 10월 마지막 주일인 10/30부터 해제됩니다. 시계를 새벽3시는 --> 2시로 바꾸어 놓으세요.
    한국 전자정부, G7국가 최초 진출한-이탈리아 정보화 협력 MOU 체결(9.28), 항만물류정보시스템 등 이탈리아 진출 본격화지난 9월 29일 맹형규 행정안전부장관은 9월28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레나또 브루네따 이탈리아 행정혁신부장관과“한-이탈리아 정보화 협력 MOU”를 체결하였다. 이에 따라 한-이탈리아 전자정부를 비롯한 정보화 교류협력이 가속화되어 국내 IT기업의 이탈리아 진출이 본격화되고, 패션, 음악, 관광 등에 다소 치우쳤던 양국 협력관계가 전자정부 분야 등으로 다변화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맹형규 장관은 MOU 체결에 앞…
    이탈리아 신용등급 강등 국제신용평가업체인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는 19일(현지시간) 이탈리아의 장기 국가신용등급을 'A'로 한 단계 하향 조정했다. 또 다른 신용평가업체 무디스도 이미 이탈리아에 대한 등급 강등 가능성을 경고한 상태다. 이탈리아의 이번 신용등급 강등은 그리스 등 여러 유럽국가가 줄줄이 등급을 강등당한 이후이고 이미 예고돼왔던 것이긴 하지만, 국제금융시장에 상당한 충격이 예상된다. 이탈리아가 유로존에서 경제규모가 3번째여서 상징적인 의미가 클 뿐 아니라, 이번 강등은 이탈리아가 재정감축방안…

    뉴스소식
    로마연합교회 소식
    문화소식 생활정보
    세계 교계/선교소식
    찬양대성가 더보기
    감사의 노래 / Don Be…
    기독교역사현장 더보기
    수비아코-거룩한 동… 수비아코-거룩한 동…
    수비아코 거룩한 동굴(Sacro Speco) 베네딕..
    산타 크로체 제루살… 산타 크로체 제루살…
    로마의 산타 마리아 마지오레 성문 근처에 위치한 산타 ..
    초대교회 순교현장-… 초대교회 순교현장-…
    2010년 사순절을 맞이하여 초대교회 순교의 현장이었던..

    교회소개

    교회조직

    교회역사

    부서활동

    구역교회

    예배시간

    이탈리아소식

    이탈리아여행

    교회행사일정
    뉴스소식의 최신글
      [로마연합교회 소식] 주보2018.11.18교회소…
      [로마연합교회 소식] 추수감사와 하나님께 보내는 …
      [로마연합교회 소식] 주보 2018.10.21교회…
      [로마연합교회 소식] 주보 2018.10.14 교…
      [로마연합교회 소식] 주보 2018.10.7교회소…